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I-랜드’를 보고.. (스포주의) 칼럼과리뷰

 

눈을 떠 보니 무인도고 과거의 기억은 하나도 남아 있지 않다. 주변을 둘러보니 자신과 똑같은 복장을 한 남녀가 7~8명 정도 있다. 그들도 과거의 기억이 없다. 자신이 누구인지 여기가 어디인지 왜 왔는지 아무도 모른다. 오직 생존 본능만이 그들 사이의 공통점이다. 무인도에 혈기왕성한 청춘남녀들이 모여 살다 보니 자연스럽게 갈등이 생기고 살인사건도 벌어진다. 여기까지는 그럭저럭 나쁘지 않았다. 무인도의 풍광이 근사하고 남녀 배우들도 매력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여주인공의 건강미가 예술이었다.

 

문제는 구성원들 간의 격투 끝에 머리를 맞고 정신을 잃은 여주인공이 정신을 차려보니 근 미래의 텍사스 교도소 안의 실험실이고 이 모든 난리가 사실은 ‘통속의 뇌’류의 거창한 실험이라는 것이다. ‘로스트’ + ‘매트릭스’라고나 할까? 너무 식상해서 김이 확 샜다. 알고 보니 무인도의 청춘남녀들은 모두 사형수고 개선의 가능성을 테스트 중인데 교도소장은 이 테스트가 마음에 들지 않아 인위적으로 개입해서 방해를 하려 하고 어쩌구 하면서 이야기가 전개되는데 이후 전개 역시 대부분 뻔하고 식상했는데 그래도 볼 만 했던 건 캐릭터들의 과거 사연이 심금을 울렸기 때문이다. 그중 텍사스 여자의 사연은 생각하면 할수록 가슴이 먹먹해진다.

 

모두들 과거의 기억이 하나 둘 씩 떠오르고 그 와중에 여주인공의 무죄가 밝혀지지만 해피엔딩이라고 보기는 어려운 막판 반전의 한 방이 나쁘지 않았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일드 ‘남편의 그것이 들어가지 않아’를 보고.. 칼럼과리뷰

 

과격하고 적나라한 제목과는 달리 오프닝은 소소하고 사랑스럽다. 지방에서 상경한 수수한 여대생이 같은 기숙사에서 살고 있는 남자 선배와 만나 사랑을 키워나간다. 이와이 순지의 ‘4월 이야기’의 드라마 버전같은데 왜 저런 제목을? 의아했는데 답은 금방 나온다. 남자 선배의 그것이 정말로 들어가지 않는 것이다! 입학식 전에 만나 연애를 시작했는데 졸업하고 결혼할 때까지도 안 들어가고 결혼 후에도 안 들어간다. 이런 일이 실제로 가능한 건 지 궁금해서 시청을 중단하고 인터넷을 뒤져보니 자전적 에세이가 원작이라고 한다. 실화라는 걸 알고 보니 더 안타까웠다.

 

여자는 스스로를 하자 있는 불량품으로 여기는데 그런 자신을 변함없이 사랑해주는 남편에게 더 큰 사랑으로 보답해주려고 노력한다. 그러던 중 남편이 월급의 대부분을 여자를 사는데 탕진하는 매춘업소 단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지만 여자는 화를 내기는커녕 자기가 남편에게 못해주는 걸 대신 해 주는 매춘업소 여자들에게 마음속으로 깊이 감사해하며 남편의 취미생활을 눈감아준다. 생불이 따로 없다. 그리고 드라마는 여기서부터 본격적으로 공감 불가능의 영역으로 넘어가 버린다.

 

첫사랑인 남편의 그것이 들어가지 않았으니 남자 경험이 없는 줄 알았던 여자는 알고 보니 남편을 만나기 전 누군지도 모르는 남자와 원나잇 경험이 있었고 남편이 매춘업소 단골이라는 사실을 알고는 본인도 인터넷에서 아무 남자나 만나 몸을 제공하는데 놀랍게도 다른 남자들의 그것은 잘만 들어간다. 남편의 그것이 들어가지 않는 게 아니라 남편의 그것‘만’ 들어가지 않았던 것이다. 여자는 인터넷에서 모르는 남자들을 만나 계속해서 몸을 제공하고 그 사실을 알게 된 남편은 큰 상처를 받고는 집을 나가 버린다. 이후 여자는 친척 할머니의 장례식 참석 차 고향에 내려가는데 여자가 다니던 고등학교는 시골이라 놀 거리가 없어 전교생이 모두 섹스로 얽혀 있었다는 걸 회상하고 돌아가신 친척 할머니는 마을 청년들의 성욕을 해결해주는 일을 담당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드라마의 분위기가 ‘4월 이야기’로 시작해서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를 잠깐 찍고는 갑작스레 ‘도쿄 데카당스’로 빠지더니 급기야 ‘나라야마 부시코’로 마무리 되는가 했는데 막판엔 또 부부가 뜬금없이 화해하고는 아이를 낳느냐 마느냐 하는 문제로 양가 부모까지 동원해 티격태격하다가 결국엔 우리 둘이서만 행복하게 살자고 다짐하며 마무리 된다. 역시 일본은 가깝고도 먼 나라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제목으로는 ‘남편의 그것만 들어가지 않아’가 드라마의 내용에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마인드헌터’ 시즌2를 보고.. (스포주의) 칼럼과리뷰


작년 이맘 때 쯤 시즌1을 논스톱으로 정주행 완주 후 1년을 기다렸고 엊그제 금요일에 시즌2가 업데이트 된 거 확인하자마자 주말 내내 밤잠을 줄여가며 정주행했고 방금 완주했다. 훌륭하다. 역시 데이빗 핀처 + 넷플릭스다. 시즌1에 이어 이번 시즌도 역대급 걸작이었다. 진짜 내가 이래서 넷플릭스를 못 끊는다. 넷플릭스는 ‘마인드헌터’를 탄생시킨 것만으로도 존재 이유가 충분하다. 다만 시즌1에 비해 일반적인 수사물에 가까워져 ‘마인트헌터’만의 독특함은 약해져서 아쉬웠지만 –‘조디악’의 드라마 버전이랄까?- 이 정도 웰메이드면 뭘 해도 용서할 수 있다. 그런데 드라마가 다음 시즌에도 수사물 쪽이라면 웬디 카 박사의 비중이 점점 줄어들 수밖에 없을 텐데 괜찮을지 모르겠다. 사실상 이번 시즌에서 웬디 카는 조단역에 가까웠고 없어도 대세에 지장이 없는 수준이었다. 또 하나 아쉬웠던 건 BTK의 분량이다. 시즌1에서는 존재감만 어필했으니 이번 시즌에선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될 줄 알았는데 여전히 존재감만 어필하더라. 그래도 검거되진 않았으니 시즌3을 기다릴 수 있어서 넘 행복하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