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메시아(messiah)’ 시즌1을 보고.. 칼럼과리뷰


빈지워치했다. 넷플릭스 가입 이후 빈지워치했던 드라마가 지금 당장 생각나는 게 ‘마인드헌터’, ‘홈랜드’, ‘글로우’, ‘죄인’, ‘기묘한 이야기’ 정도인데 이 리스트에 ‘메시아’도 추가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 지역에 신의 아들을 자처하며 나타난 한 남자가 바다 건너 미국에까지 건너가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연쇄 기적을 일으키며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리는 이야기인데 그가 과연 진짜 메시아인지 아닌지 정체가 너무 궁금해서 시청을 멈출 수가 없었다. 말 그대로 기적이라고 밖에 설명이 안 되는 사건들이 벌어지고 그 기적들의 스케일이 점점 커져서 도대체 나중에 어떻게 수습하려고 저러나 싶었고 예상은 했지만 시즌제 드라마의 특성상 그의 정체와 사태 수습은 시즌2로 넘겨 버리면서 끝나는데 적어도 시즌1은 매우 성공적이었다. 넘 궁금해서 시즌2를 안 볼 수가 없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시즌3까지 갈 순 없을 것 같다. 뭔 일이 벌어질 줄 알고 대박 기대했던 미국 대통령과의 비밀 면담도 넘 싱겁게 끝났다. 결국엔 그가 일으킨 이 모든 기적들이 마술 같은 조작으로 드러나고 그는 신의 아들이 아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끝날 것 같긴 한데 시즌1에 열광했던 게 아까워서라도 제발 그렇게 끝나지 않아줬으면 좋겠다만 그랬다간 어째 종교 영화 장르 쪽으로 빠질 것 같아 걱정이다.



넷플릭스 '마블 제시카 존스' 시즌1을 보고.. 칼럼과리뷰


넷플릭스에 올라온 마블의 슈퍼 히어로 드라마 중에 제일 재밌었다. '데어데블' 시즌1과 '루크 케이지' 시즌1의 빌런들은 초능력자가 아니어서 막판 대결의 긴장감이 덜했고 '퍼니셔'는 주인공과 빌런 모두 초능력자가 아니어서 딱히 마블 드라마 느낌이 아니었다. 반면 '제시카 존스'의 빌런 킬 그레이브는 달랐다. 인간을 말 한 마디로 움직일 수 있는 너무나도 강력한 마인드 컨트롤 능력자여서 도대체 쟤를 힘만 쎈 제시카 존스와 루크 케이지가 어떻게 이길 지 머리를 굴리게 되는 재미가 쏠쏠했다. 클라이막스에 엄청나게 기상천외하거나 상상을 초월하는 대결이 펼쳐질 줄 알았다. 이렇게 기대가 컸던 만큼 엔딩은 살짝 허무했다. 정말 이게 끝인가 싶었다. 너무 쉽게 이겼다. 쉽진 않겠지만 킬 그레이브가 제발 언젠가 다시 돌아와주면 좋겠다. 이렇게 퇴장하기엔 능력이 너무 아깝다. 


수위가 은근 높은 점도 마음에 들었다. 19금에 어울릴법한 베드씬이 잊을 만 하면 한 번씩 나온다. 게다가 제시카 존스 역의 크리스틴 리터의 몸매가 예술이어서 그냥 길거리를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기만 해도 눈이 즐거웠다. 다만 제시카 존스가 루크 케이지와 화끈한 한 때를 보내는 걸 볼 때마다 넷플릭스 마블 드라마 보는 순서를 따르지 않고 '제시카 존스' 시즌1보다 '루크 케이지' 시즌1을 먼저 봐서 루크 케이지의 먼 미래가 자꾸 떠올라 기분이 묘했는데 설마 루크 케이지가 과거에 제시카 존스랑 이 정도로까지 엮인 사이였을 줄은 상상도 못했다. 이럴 줄 알았으면 넷플릭스 마블 드라마 보는 순서대로 '루크 케이지' 시즌1보다 '제시카 존스' 시즌1을 먼저 볼 걸 그랬다. 그 순서대로라면 '디펜더스' 보기 전에 '데어데블' 시즌2와 '아이언 피스트' 시즌1을 봐야 하는데 도저히 안 땡긴다. '데어데블'은 어떻게든 노력하면 가능할 것 같긴 한데 '아이언 피스트'의 오리엔탈리즘은 도저히 견딜 자신이 없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V-워(V-wars)'를 보고.. 칼럼과리뷰



넷플릭스에서 뱀파이어물을 본격적으로 본 건 처음인데 좀비물보다 전염 프로세스가 납득이 돼서 몰입과 시즌1 마지막 회까지 팔로우가 용이했다. 개인적으로 좀비물이 납득이 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사람이 좀비에게 물리면 혈액이나 침 등으로 인해 좀비로 변한다는 설정인데 보통 좀비가 사람을 공격할 때 한 입만 먹고 마는 게 아니고 때로는 좀비 여러 마리가 사람 한 명을 공격하기도 하는데 어떻게 좀비들에게 물어 뜯김을 당한 사람의 몸이 온전히 남아서 좀비로 변하는가이다. 좀비가 식욕을 통제할 수 있을 리도 없으므로 살점이 남아나지 않아야 정상이다. 좀비물을 볼 때마다 이런 의구심이 들었는데 아직까지 그 어떤 좀비물을 봐도 해결이 되지 않고 있다. 반면 뱀파이어는 사람의 인육이 아니라 피를 빨아먹으니까 피 빨림을 당한 사람의 몸은 온전히 남아 있을 수 있다. ‘V-wars’는 온난화로 인해 북극인가 남극의 빙하가 녹으면서 빙하에 갇혀 있던 뱀파이어 바이러스가 전 지구의 인류들에게 퍼져나가고 이 과정에서 뱀파이어 유전자가 있는 사람만 뱀파이어로 변한다는 설정이 매우 과학적이고 그럴 듯해서 마음에 들었다. 다만 미국 특유의 가족 지키기 플롯은 뻔하고 지루하고 제발 그만 좀 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했으나 그래도 바이러스 설정이 흥미로운 덕분에 끝까지 볼 수 있었다. 시즌2는 본격적인 뱀파이어와의 전쟁 이야기가 될 것 같은데 부디 시즌1보다는 스케일이 커졌으면 좋겠다. 시즌1은 너무 소소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