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김호연 작가의 '파우스터'를 읽고.. 칼럼과리뷰


영화가 이렇게 어렵다. 내가 김호연 작가의 데뷔작인 ‘망원동 브라더스’를 읽은 게 2013년이고 다 읽자마자 무릎을 탁 치며 바로 이게 오리지널 시나리오 작가들의 미래고 이 작품은 내년 가을쯤에 극장에 걸리겠다고 예언했는데 아직 소식이 없다. 이후 각각 2년 터울로 출간된 ‘연적’과 ‘고스트 라이터즈’도 마찬가지다. 시나리오 작가 출신의 작품답게 책의 아무 페이지나 펴 봐도 그림이 그려지고 스토리도 뚜렷해 각색 작업도 수월해 보이는데 여전히 소식이 없다. 특히나 ‘연적’은 남자 투 탑 저예산 로드무비로 딱이어서 어쩌면 ‘망원동 브라더스’보다 더 빨리 극장에 걸리겠구나 생각했는데 이런 분위기라면 뭐가 더 빠를 지 섣불리 예단 할 수 없을 듯하다.

 

비록 내가 쓴 건 아니고 소설의 최종 목표가 영화화도 아니지만(그래도 되면 좋으니까!) 이래도 영화화가 안 되면 어쩌라는 건가 어리둥절해 하는 사이에 또 2년이 흘렀고 어김없이 신작이 출간됐다. ‘파우스터’라는 제목부터 뭔가 범상치 않았다. 분량도 묵직하다. 읽어보니 예상대로였다. 강약중간약이 아니라 강강강강! 영화로 안 만들고는 못 배기게 만들어주겠다는 기백이 차고 넘쳤고 지금까지 출간된 4권의 작품 중에선 최고로 공을 들인 티가 역력했다. 오프닝부터 엔딩까지 어느 하나 허투루 쓴 구석이 없고 톤 앤 매너가 묵직하고 스케일도 글로벌해 주류 상업영화 트렌드에도 어울렸다. 말 그대로 야심작이자 이걸로 승부를 보겠다는 출사표 같았다.

 

개인적으론 ‘망원동 브라더스’의 소소하고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언제까지고 방망이를 짧게 잡고 적시타만 노리는 것도 그리 바람직한 것 같진 않고 저예산보다는 차라리 블록버스터 대작이 영화화가 수월하다는 말이 사실이라면 ‘파우스터’가 가장 빨리 극장에 걸릴 수도 있겠다. 그래. 영화가 먼저다.

 

관련 포스팅

망원동 브라더스를 읽고..

 


전건우 작가의 ‘고시원 기담’을 읽고.. 칼럼과리뷰

 

맨날 넷플릭스만 보다보면 한국인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조금 더 소소하고 한국적인 이야기에 대한 갈증이 생기는데 한국 영화로는 그런 갈증이 해소되지 않은 지 오래고 한국 드라마도 마찬가지다. 둘 다 소소함과는 거리가 멀고 간혹 나오는 소소한 이야기는 수준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주류 시장의 웰메이드 소소한 이야기를 읽고 싶다는 건데 이런 건 일본 소설이 잘 한다. 그래서 나와 같은 독자들은 줄창 일본 소설만 읽는데 문제는 슬슬 읽을거리가 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도 그럴 게 한국에서도 통할만한 일본 주류 시장의 웰메이드 소소한 이야기가 무한할 리가 없기 때문이다. 내가 일본 소설 전문가여서 잘 아는데 사실상 다 떨어진 것 같고 체감상 일본 소설의 베스트셀러 상위권 점유율도 많이 떨어졌다. 주인공이 한국인이 아니라는 태생적인 한계도 있고..

 

한국 소설은 영화와 드라마와는 반대로 지나치게 소소하고 사적이기만 해서 문제(?)였는데 몇 년 전부터 조금씩 변화가 생기고 있는 것 같다. 이대로라면 다 죽는다고 나름 문제의식을 느낀 몇몇 뜻있는 출판사에서 장르 소설 시장을 개척하려고 두 팔 걷고 나선 것이다. 초창기엔 말만 장르 소설이지 순수문학 때가 묻은 불순한 소설이 대다수였는데 슬슬 읽을 만한 본격 장르 소설들이 나오고 있는 것 같고 ‘고시원 기담’도 그 중 하나다. 문득 공포 소설이 읽고 싶어져서 샀고 집에 오기 전 스타벅스에 들러 휘핑크림 잔뜩 올린 그린티프라푸치노 한 잔 마시면서 1장 격인 ‘303호: 그 남자, 어디로?’만 읽었는데 아직까진 훌륭하다.

 

이런 소설들을 응원하고픈 마음에 출판사 정보를 찾아보니 대표가 004년 영화 [실미도]로 제41회 대종상영화제 각색상을 수상했으며 영화 [공공의 적2] [한반도] [국화꽃 향기] 드라마 [썸데이] 에세이 <나이 듦에 대한 변명> <죽을 때까지 섹시하기> 등의 작품을 집필한 김희재 작가다. 말 그대로 한국최고의 시나리오 작가님이시고 이 정도 경력이면 지금도 오리지널 시나리오를 쓰고 있으셔야 정상인데 어쩐지 오리지널 시나리오를 쓰다가 한국영화판이 흘러가는 모양새를 보아하니 이렇게 오리지널 시나리오만 써서는 답이 없다고 판단하고 본격 장르 소설로 노선을 바꾼 것 같다. 잘 생각하신 듯.



김호연의 '고스트라이터즈'를 읽고.. 칼럼과리뷰

 

얼마 전 문단 아이돌론을 감명 깊게 읽고 문득 요즘 한국 소설은 어떤지 궁금해져서 새로 나온 소설 뭐 있나 찾아보다 김호연 작가의 신작이 벌써 나왔길래 어떻게 이렇게 빨리 쓸 수 있는 지 신기해서 읽어 보았다김호연 작가의 데뷔작 망원동 브라더스의 출간일이 2013, ‘연적이 2015, ‘고스트라이터즈가 2017년이니 집필 속도가 거의 더글라스 케네디급이다조금만 더 분발하면 역전할 수 있겠다사실 이 정도면 어지간한 한국 중장년층의 독서 속도보다 빠르다고 해도 될 것 같다아마도 작가가 시나리오 작가 출신이어서 그런 것 같은데 실제로 책도 마치 극장에서 영화 한 편 보듯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잔치국수 먹듯 후르륵 뚝딱 읽힌다이번 작품도 다 읽는데 대충 두 시간 정도 걸린 것 같다.

 

데뷔작 망원동 브라더스의 주인공은 만화가, ‘연적은 시나리오 작가여서 한국에서 마이너 작가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해 알 수 있어 좋았는데 고스트라이터즈의 주인공은 소설가여서 거기에 더해 한국 문단에 대해 갖고 있던 궁금증도 어느 정도 해소되었다이번엔 문학상이라고 다 같은 문학상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되었다물론 듣보잡 문학상까지 다 똑같은 게 아니라는 것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극중에 세종 문학상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는 문학상조차 메이저가 아니라고 안 쳐주는 줄은 몰랐다설상가상 일명 문단의 카르텔에 간택 받지 못한다면 정통 신춘문예 등단 작가조차 원고 청탁이 없고 단행본 계약도 뭣 같이 해주는 등 신춘 고아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안 쳐주는 문학상 출신’ 주인공은 신춘 고아인 선배의 소개로 어느 웹소설 작가의 대필 작가 즉 고스트라이터가 된 건데 덕분에 웹소설 시장에 대해서도 알게 되었다이 소설만 봐선 정통 한국 문단보다 웹소설 시장이 훨씬 건전하고 바람직해 보였다카르텔이고 뭐고 다 필요 없고 조회 수만 높으면 부귀영화를 누릴 수 있는 것이다타인의 운명을 설계하는 당신은 내가 쓴 대로 살게 된다는 판타지적 설정은 잘 이해되지 않았지만 (스포주의주인공의 동료 고스트라이터이자 마이너 작가 성미은이 고군분투 끝에 웹소설 한 편 잘 써서 대박이 난 후 그간 자신을 함부로 대했던 이들을 무시하고 자신을 존중해 주는 사람들과만 축배를 나누는 부분은 정말 통쾌하고 감동적이었다힘들고 어렵던 시절에 함께 연대하던 작가와 굳이 연락을 주고받진 않았지만 멋 훗날 작품으로 소통하며 서로를 응원한다는 엔딩도 멋있었다알고 보니 무시한 게 아니었던 것이다.

 

각 장의 본문이 시작되기 전에 쓰여 있는 글쓰기 관련 멘트들이 정말 주옥같은데 이대로만 쓰면 훌륭한 작가가 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그 중에선 10장의 희망도 절망도 없이 매일 조금씩 글을 쓴다가 가장 느낌 있다이 소설 자체도 그런 면이 있지만 작가 지망생들에겐 최고의 힐링 멘트 같다그런데 너무 조금씩 쓰는 건 문제가 있다작년 초쯤 저 멘트를 읽고 자극받아서 희망도 절망도 없이 매일 조금씩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너무 조금씩 써서인지 도무지 진전이 없다.

 

관련 포스팅

문단 아이돌론을 읽고..

망원동 브라더스를 읽고..

연적을 읽고..



1 2 3 4 5 6 7 8 9 10 다음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