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망해가는 영화사 직원의 흥행예상 비공식업무일지


내가 만약 투자사 대표였다면 지금쯤 빚에 허덕이며 피눈물을 흘리고 있을 것이다.


블로그에 썼던 흥행예상 리뷰를 다시 읽어보니 펀치레이디는 완전 쪽박으로 나의 예상이 적중했지만 바르게 살자와 식객은 예상과는 달리 대박이고 잘 될줄 알았던 어깨너머의 연인과 잘 되길 바랬던 M은 쪽박이다. 세븐데이즈는 예상과는 달리 입소문이 대박이고 시청률 대박을 예상했던 색시몽과 와인따는 악마씨는 지금도 방영중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반응이 미미하다.


8타수 1안타. 8번 예상해서 1번 맞춘 셈인데 만약 내가 투자사 대표고 실제로 내가 잘 될거라고 예상했던 작품에 투자해서 8편 중 1편만 수익이 났다면 지금쯤 빚독촉에 쫓겨 핸드폰 해지하고 잠적했을 것이다. 솔직히 말하자면 얼마 전 창고에서 썩는 한국 영화라는 기사에 언급된 창고에서 썩고 있는 영화 중 한편도 촬영 전에 시나리오를 읽고는 잘 될 거라고 예상했었다.


오다가다 만난 영화인들 중엔 내가 제규랑 같이 쉬리를 할 뻔했다거나 웰컴투동막골 투자를 거절했다거나 괴물이 망할 줄 알고 투자하지 말라 그랬다거나 왕의남자가 잘될 줄 누가 알았겠냐는 말을 넋두리처럼 늘어놓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데 이제와서 과거를 회상하며 그때 그러는게 아니었는데라고 후회해봤자 한번 떠난 버스는 후진하지 않는다.


그때 나와 함께 마이너리그에서 놀던 친구가 나와는 다른 선택을 하고 잘 나간 다음부터 전화 한번 안 한다거나 의리가 없다거나 술을 안 산다는 등의 넋두리를 늘어놓는다 해도 이제 그 친구는 메이저리거다.


친구는 메이저리거. 나는 메이저리거가 된 친구를 회상하며 소주 한잔 기울일 때마다 그 때 그 길로 친구따라 갔으면 지금 이 모양 이꼴은 아닐 거라는 넋두리를 늘어놓으며 술만 마시면 주변 사람들에게 내가 아는 사람 중에 메이저리거가 있다는 자랑을 하는 비주류 마이너리거.


내가 영화를 보는 눈은 누구보다 정확하다고 막연히 자부해왔으나 최근 8타수 1안타라는 흥행예상 모의투자 결과를 보고나니 자신감이 없어진다. 그러나 흥행 예상은 적중하지 못했지만 들쑥날쑥이 아니라 일관성 있게 틀렸으니 일말의 희망은 있다. 만약 영화 투자사 대표가 되면 나의 직감과 반대로 베팅하면 승산은 있다.


조선시대 동성애를 다룬 왕의남자, 크랭크업조차 의심스러웠던 태극기 휘날리며 그리고 농촌 총각과 에이즈 다방레지의 러브스토리 너는 내 운명의 대박을 누가 예상했겠냐고 스스로를 위로해보지만 그럼 너는 왜 그런 영화들에 참여할 기회가 있었으면서 기회를 잡지 않았냐고 묻는다면 딱히 할 말은 없다.


결국 다 내 잘못이다.


마을금고연쇄습격사건은 잘 안될 것 같다.




덧글

  • DarthSage 2007/11/17 23:07 # 답글

    마을금고연쇄살인사건은 그럼 잘 될 것 같아서 잘 안된다고 하신건가요 아니면 정말 잘 안될 것 같으신건가요 (...)
  • Lucida 2007/11/17 23:17 # 답글

    전 다 맞췄지만.. 상관없는 거 같아요;; 글고 마을금고연쇄급격사견이 잘 안될 거 같다는 거에는 동감! 한표 여요~ (색시몽은 시청률 3%를 넘겼다네요. 그럼 케이블에선 대박이죠. 와인따는 악마씨는 아직 방영 전이랍니다.)
  • 심리 2007/11/17 23:46 # 답글

    마을금고연쇄습격사건에 투자하세요! ^^ (설마?)
    개그맨들도 뜻밖의 개그가 히트하는 현상에 대해서 당황하시더라고요. 마빡이 개그가 히트할 줄 예상한 개그맨은 거의 없었다고 하더라고요. 원더걸스의 텔미에 대해서도 대표곡으로 미는 것에 대해서 관계자 거의 전원이 반대했다고 하던데요. 히트 예상은 누구에게나 쉽지가 않은 건가 봐요.
  • 마리 2007/11/17 23:49 # 삭제 답글

    이제까지의 패턴으로 보면, 제가 개인적으로 끌리는 영화들과
    정 반대 지점에 있는 영화들이 보통 대박이더군요.
    조폭마누라, 태극기 휘날리며, 두사부일체, 바르게 살자 등등....
    제가 정말 보고 싶어하는 영화들은 개봉을 못하거나, 해도 일주일만에 내리거나..
    몇 년 전에는 '쳇, 우리가 보고 싶어하는 영화는 늘 일주일만에 막을 내리지' 정서에
    동감하는 친구들과 '쳇쳇'이라는 인터넷 소모임을 만든 적도 있습니다.
  • 라엘 2007/11/18 00:05 # 답글

    도박이랑 똑같다니까요. 애당초 대중을 먼저 읽는다는 건 불가능한 겁니다. 쿠쿠쿠. 그런데, 영화만 그런 게 아니구요, 출판 쪽도 마찬가지에요. ^ㅅ^ 제가 아는 분 중에 출판 쪽의 메이저리거이신 분이 계신데요, 홈런도 치지만 헛방도 자주 나요. 그래서 항상 새 작품 들어가야 할 때는 이 아이템이 맞는지 아닌지 작가 손 잡고 점보러 간답니다. 핫핫.
  • 하치 2007/11/18 00:12 # 답글

    하하. 저도 앞으로는 흥행예상을 함 해볼까 싶네요.
    애드맨님 보다는 더 맞출 수 있을거라는 괜한 자신감(자만심?)이 듭니다 -ㅂ-; 농담이에요;;;

    마을금고 어쩌구는 저도 잘 안될 것 같습니다.
  • 니선배다 2007/11/18 02:05 # 삭제 답글

    10편 투자해서 9편 성공해도 마지막 한편으로 거하게 말하먹으면 타율이 무슨 소용?
    준익이는 줄창 말아먹다가 왕의 남자 한방으로 빚 다갚았잖아.
    쓸데없는 상상하지 말고 글솜씨 살려서 시나리오나 한편 쓰렴.
  • akastar 2007/11/18 04:16 # 답글

    글솜씨가 좋으셔요..
  • 땅콩샌드 2007/11/18 11:22 # 삭제 답글

    마을금고는 저도 안될 것 같군요. 그런데 바르게 살자 영향으로 의외로 소박은 칠지도?
  • 이방인 2007/11/18 14:02 # 답글

    ㅎㅎㅎ 마을금고 동감합니다.
  • 유지짱 2007/11/18 15:34 # 삭제 답글

    저는 투자사하면 대표하면 잘 될것 같네요. 마을금고는 저도..;;;
  • 7번국도 2007/11/19 10:44 # 삭제 답글

    마을금고는 안될겁니다. 뭐 누가봐도 안될거 같은 작품이 있는데, 그런 류죠.
  • 마리 2007/11/19 11:21 # 삭제 답글

    <마을금고..>는 출발 비디오여행 예고편만으로도 지루하더군요.
  • acid 2007/11/19 13:23 # 답글

    마을금고 주말 5만 봤습니다.
  • 이런젠장 2007/11/20 01:48 # 삭제 답글

    어라? 이준익씨는 왕의남자와 황산벌이 아닌가요? 말아먹다가 한방으로 벌엇다는 소리는
    좀 아닌거 같군요... 달마씨리즈도(놀자,서울가자) 꽤번걸로 아는디 제데로 말아 먹은건
    장선우 감독의 성냥 팔이 소녀의 재림 입니다.... 1백억 투자에 유료관객 7만... 이때가
    2002년이니 말아먹어도 아주 거하게 말아먹은거죠... 곽경택도 친구로 돈을 꽤 벌었단 말이죠
    챔피언과 똥개도 적자는 안봤고... 그러다 태풍으로 크게 말아억었당께.... 1000만 영화 감독인
    강우석도 한반도로 적자좀 내 주시고.... 거장들도 이모양 이니 자신이 영화보는 눈이 정확하지
    않다고 초조해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 호호 2007/11/20 07:37 # 삭제 답글

    계속 분투 바랍니다. ^^ 전 님의 반대로 걸겟습니다. ㅎㅎ 승률 높을 듯 키키키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