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나랑 같이 일하는 아무개가 1~2년 뒤에 김용화나 천성일처럼 될 확률 비공식업무일지

 

언젠가부터 성공한 영화인의 대명사 격으로 김용화나 천성일이 자주 언급되고 있다. 내가 기억하기론 아주 옛날에는 강우석이나 강제규였고 그 다음엔 봉준호나 김지운이었는데 이제는 김용화나 천성일의 시대가 온 것이다. 그렇다고 강우석, 강제규, 봉준호, 김지운이 한 물 갔다는 뜻은 아니다. 굳이 비유하자면 그들은 성공한 지 너무 오래 되서 넘을 수 없는 벽이거나 먼 하늘의 별 또는 말조차 걸기 어려운 어르신처럼 느껴지는데 반해 김용화나 천성일은 성공한 지 얼마 되지 않았으므로 상대적으로 가깝고 친근하고 만만하게 느껴진다는 뜻인 것 같다.


그런데 삼연타석 대박 홈런으로 헐리우드까지 넘보는 김용화는 그렇다쳐도 두 작품 연속 대박인 장훈이 아니라 천성일인 이유는 무엇일까? 내 생각엔 브랜드 파워에서 장훈이 천성일에게 조금 밀리기 때문인 듯 하다. <영화는 영화다>, <의형제> 감독도 대단한 성과이긴 하지만 임팩트로만 따지면 <7급 공무원> 각본, 제작, <추노> 작가 크레딧엔 조금 밀리는 감이 있다. <추노> 작가의 차기작이라고 했을 때 느껴지는 임팩트와 <의형제> 감독의 차기작이라고 했을 때 느껴지는 임팩트를 비교해보면 두 사람의 차이점이 뭔지 금방 알 수 있다. 천성일은 언제나 오리지널 아이템이었고 장훈은 언제나 남의 아이템이었기 때문이다. 물론 전작을 잘 썼다고 차기작까지 잘 쓰란 법은 없지만 전작이 남의 아이템이었던 경우보단 기대되기 마련이다. 남의 아이템을 잘 알아보는 능력이 롱런에는 더 유리할 수 있겠지만 브랜드 파워라는 면에선 당연히 오리지널 아이템으로만 작업해 온 쪽으로 기울 수 밖에 없다.


그렇다면 나랑 같이 일했거나 일하는 아무개가 1~2년 뒤에 김용화나 천성일처럼 될 확률은 얼마 정도 될까? 김용화나 천성일의 무명 시절을 증언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필요 충분 조건을 냉정하게 정리해보니 재능, 노력, 운의 삼박자가 맞아 떨어져야 한다는 점에서 거의 로또 당첨 확률에 가까워 보인다. 아무리 당첨 확률이 낮더라도 복권을 사야 당첨될 기회라도 온다고 나랑 같이 일하는 아무개가 일단은 복권을 산다는 마음으로 꾸준히 작품을 써서 1~2년 뒤에 김용화나 천성일처럼 되면 좋겠다.





덧글

  • 00 2010/03/23 17:07 # 삭제 답글

    천성일만 감독이 아니네요?
  • 애드맨 2010/03/25 19:57 #

    그러네요.
  • 지나가던이 2010/03/23 19:04 # 삭제 답글

    애드맨님 소설은 왜 안쓰세요 ㅠ
  • 애드맨 2010/03/25 19:57 #

    썼습니다;;
  • 지나가던이2 2010/03/23 22:50 # 삭제 답글

    애드맨님 소설은 왜 안쓰세요 ㅠ2
  • 지나가던이3 2010/03/25 15:08 # 삭제 답글

    박상연은요? 너무 드라마쪽 인물인가? 영화하던데..
  • 애드맨 2010/03/25 19:57 #

    그러게요. 이상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