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명필름의 '카트'를 보고.. 칼럼과리뷰


진심으로 흥행이 잘 되길 바라고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픈 마음에 극장에 갔다. 이런 영화는 잘 되길 바라지 않을 도리가 없다. 게다가 언제나 믿고 보는 명필름 영화라 팬의 심정이기도 했다. 역시 명필름이었다. 막 울컥하고 분노하며 봤다. 그런데 초반부까지만 그랬다. 영화가 중후반부로 접어들면서부터는 이게 아닌데 싶었다. 극장 안에선 막 울컥하고 분노하느라 왜 그랬는지 몰랐는데 이제는 혹시 이래서 그랬던 게 아닐까 싶은 뭔가가 몇 가지 생각났다. 일단 주인공이 없다. 모두가 주인공이어서 그런 게 아니라 그냥 주인공이 없다. 염정아와 문정희는 영화의 중반부까지만 주인공이다. 사측과의 갈등이 극대화되는 중후반부터는 하는 일이 없어진다. 아마 그 때쯤부터는 과연 누가 어떤 노하우로 저렇게 싸움을 잘 이끌어가는 지에 대한 의문이 들었던 것 같다. 영화 속에 묘사된 주부 노조원들의 역량(?)을 보아하니 아무리 봐도 그들의 힘만으로는 역부족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순수하게 궁금했다. 과연 누가 도와줬을까? 누구와 연대했을까? 그러나 영화는 그에 대한 설명 대신 도경수의 OST로 영화를 끝내버린다. 물론 힌트는 있지만 분명히 짚고 넘어가주지는 않는다. 이해가 되지 않으니 감동도 빛이 바랬다. 그들의 정체에 대해서는 영화가 끝나고 따로 기사를 검색해보고 나서야 알았다. 그러고 보니 악의 축이어야 할 최종 보스도 나오지 않는다. 그래도 상업영환데 적어도 누가 나쁜 놈인지 왜 때문인지는 알아야 되지 않나? 혼란스러웠다. 우리 모두가 나쁜 놈이란 말인가? 보다 많은 수의 관객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였을까? 한참 가열차게 투쟁을 하다가도 저녁 시간이 되면 남편 밥을 차려주기 위해 집으로 갔다는 주부 노조원들 이야기가 빠진 것도 그래서였을까? 시나리오 집필 당시엔 몰랐기 때문에? 아니면 가부장적일 것으로 추정되는 대다수 한국 남자 관객들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기 위해?

카트의 흥행성적을 두고 한국 관객들이 극장에서까지 현실을 직시하는 걸 원치 않기 때문이라는 말이 있지만 영화를 곰곰이 생각해보면 그렇게 까지 현실을 극적으로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 같지도 않다. ‘파업전야 때라면 모르겠는데 요즘엔 이 정도의 직시라면 다른 루트를 통해서도 얼마든지 할 수 있다. 이왕 힘들게 만들기로 했으면 더 극적이고 적나라하고 노골적이었어야 했다. 아쉽다.

관련 포스팅
카트 기대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