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기대된다 기대와우려


개봉일
2015.06.

흥행예상
기대 > 우려

2015년은 그 해 가장 먼저 개봉하는 공포영화는 무조건 흥행에 성공한다는 한국 공포영화 흥행의 법칙이 깨진 해로 기록될 수도 있다. ‘검은손’ 때문이다최종 스코어가 전국 관객 11,650명이다올해 앞으로 어떤 공포영화가 개봉하든 관객 수가 이보다 적긴 어려울 것이다그러나 검은손은 올해 첫 공포영화라고 보기 어렵다그렇게 개봉 일만 놓고 따지자면 3월에 개봉한 살인캠프가 올해 첫 공포영화다그러나 살인캠프를 두고는 아무도 올해 첫 공포영화라고 하지 않는다. 3월은 공포영화 시즌이 아니기 때문이다올해 처음으로 개봉하는 공포영화라는 건 공포영화 시즌이 시작된 후 가장 먼저 개봉한다는 뜻이다. 4월도 마찬가지다. 3월과 4월은 가족영화 시즌이지 공포영화 시즌이 아니다적어도 5월 말은 되어야 진정한 공포영화 시즌이라고 할 수 있다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야말로 올해 가장 먼저 개봉하는 한국 공포영화라고 할 수 있다. 기대된다. 제작이 '분홍신'의 청년필름이고 감독이 네임드고 박보영이라는 탑스타도 출연한데다 올해 첫 공포영화이기 때문이다

관련 포스팅
한국 공포영화 흥행의 법칙

관련 기사
올해 첫 한국공포물 검은손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