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를 보고.. 칼럼과리뷰

 

포스터와 예고편만 봤을 땐 본편에선 남자 감독과 여자 감독의 차이를 즐길 수 있으리란 기대가 있었는데 막상 영화들을 쭉 보고 며칠이 지나니 그런 것 보다는 그냥 아주 오래 전에 종종 다니던 대학 영화과 졸업 영화제에 다녀 온 기분이다. 기대가 커서인지 실망도 컸다. 영화를 보고 난 직후엔 이 정도까진 아니었다. 아이유가 나오고 SNS상에선 나름 화제성 순위가 높은 감독들의 영화여서인지 뭔가 긴가민가 최첨단 유행의 힙한 영상물을 본 것 같기도 한 기분이었다. 그런데 이제와 생각해보니 그건 아이유나 감독들의 이름값보다는 영화 시작 전에 뚜둥하고 뜬 넷플릭스 로고 탓인 것 같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시커먼 배경에 빨갛게 뜨는 넷플릭스 로고만 봐도 마치 파블로프의 개처럼 작품이 뭔가 달라 보이는 넷플릭스 버프에 씌인 것이다. 가장 실망이 컸던 건 이경미의 ‘러브세트’고 의외로 좋았던 건 김종관의 ‘밤을 걷다’. 분위기가 근사했다. 임필성의 ‘썩지 않게 아주 오래’는 예상대로고 전고은의 ‘키스가 죄’는 나로선 이해 불가다. 배우나 투자사가 아니라 감독이 전면에 드러나는 영화를 오랜만에 보고 새삼 느낀 건데 역시 영화는 감독 놀음이다.

 

관련 포스팅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의 예고편과 포스터를 보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