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김호연 작가의 '파우스터'를 읽고.. 칼럼과리뷰


영화가 이렇게 어렵다. 내가 김호연 작가의 데뷔작인 ‘망원동 브라더스’를 읽은 게 2013년이고 다 읽자마자 무릎을 탁 치며 바로 이게 오리지널 시나리오 작가들의 미래고 이 작품은 내년 가을쯤에 극장에 걸리겠다고 예언했는데 아직 소식이 없다. 이후 각각 2년 터울로 출간된 ‘연적’과 ‘고스트 라이터즈’도 마찬가지다. 시나리오 작가 출신의 작품답게 책의 아무 페이지나 펴 봐도 그림이 그려지고 스토리도 뚜렷해 각색 작업도 수월해 보이는데 여전히 소식이 없다. 특히나 ‘연적’은 남자 투 탑 저예산 로드무비로 딱이어서 어쩌면 ‘망원동 브라더스’보다 더 빨리 극장에 걸리겠구나 생각했는데 이런 분위기라면 뭐가 더 빠를 지 섣불리 예단 할 수 없을 듯하다.

 

비록 내가 쓴 건 아니고 소설의 최종 목표가 영화화도 아니지만(그래도 되면 좋으니까!) 이래도 영화화가 안 되면 어쩌라는 건가 어리둥절해 하는 사이에 또 2년이 흘렀고 어김없이 신작이 출간됐다. ‘파우스터’라는 제목부터 뭔가 범상치 않았다. 분량도 묵직하다. 읽어보니 예상대로였다. 강약중간약이 아니라 강강강강! 영화로 안 만들고는 못 배기게 만들어주겠다는 기백이 차고 넘쳤고 지금까지 출간된 4권의 작품 중에선 최고로 공을 들인 티가 역력했다. 오프닝부터 엔딩까지 어느 하나 허투루 쓴 구석이 없고 톤 앤 매너가 묵직하고 스케일도 글로벌해 주류 상업영화 트렌드에도 어울렸다. 말 그대로 야심작이자 이걸로 승부를 보겠다는 출사표 같았다.

 

개인적으론 ‘망원동 브라더스’의 소소하고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언제까지고 방망이를 짧게 잡고 적시타만 노리는 것도 그리 바람직한 것 같진 않고 저예산보다는 차라리 블록버스터 대작이 영화화가 수월하다는 말이 사실이라면 ‘파우스터’가 가장 빨리 극장에 걸릴 수도 있겠다. 그래. 영화가 먼저다.

 

관련 포스팅

망원동 브라더스를 읽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