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감옥학원’, ‘보석의 나라’, ‘백 스트리트 걸스: 조폭 아이돌’을 보고.. 칼럼과리뷰

 

최근에 넷플릭스에서 가장 재미있게 본 일본 애니메이션 3편이다. “1,000명이 넘는 여학생 사이에 낀 남학생 5명. 아주 기가 팍팍 눌려 여자한테 말도 못 거는 신세가 됐다. 그렇다고 장난질도 못할 법은 없지. 가자, 알몸 보러 여탕으로!” 여기까지가 ‘감옥학원’ 시즌 1의 1화 ‘훔쳐보기 대작전’의 소개 글이다. 어쩐지 얼마 전에 논스톱으로 정주행한 ‘백 스트리트 걸스: 조폭 아이돌’의 한 핏줄 병맛 애니란 느낌이 강하게 들어서 봤는데 예상 그대로였다. 시즌 1의 1화부터 마지막 편까지 시청을 멈출 수가 없었다. 역시 한 핏줄 애니로 보였던 ‘첫 갸루’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도저히 진도가 나가지 않아서 1화 초반 보다가 말았는데 ‘감옥학원’은 왜 끝까지 볼 수 있었던 걸까? ‘첫 갸루’는 병맛이 약해서였나? ‘감옥학원’은 애니 만으로는 성이 안 차 만화책으로 그 뒷이야기부터 엔딩까지 다 봐 버렸는데 많이 실망했다. 별 내용이 없었다. 딱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진 부분까지가 최고였다. 넷플릭스를 보다 보면 ‘감옥학원’처럼 무아지경에 빠져 논스톱으로 정주행하게 되는 작품이 종종 있는데 공통점이 뭔가 생각해보니 웰메이드거나 걸작이라기라서보다는 내 취향을 저격하는 뭔가가 있어서다. 또 다른 공통점으로는 한국에선 절대로 만들어 질 수 없다는 것? 아무래도 ‘첫 갸루’, ‘러브 라이브’, ‘아이돌 마스터’쪽보단 ‘감옥학원’이나 ‘백 스트리트 걸스: 조폭 아이돌’쪽에 끌리는 걸 보면 확실히 나는 모에(?)나 여고생 교복 취향은 아닌 것 같다. 아, ‘바키’도 시즌2까지 논스톱으로 봤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