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프랙처드(Fractured)’를 보고.. 칼럼과리뷰



간만에 그럭저럭 볼만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였다.

 

미국 중부의 한적한 국도 근처를 으스스하고 불길하게 잘 찍었다.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처가 식구들에게 무시당하면서 혹은 무시당한다고 생각하면서 살고 있는 중년 남자가 추수감사절에 처갓집에 다녀오는 차 안에서 장모가 자길 무시한다며 조수석의 아내와 말다툼을 한다. 아내도 남자에게 불만이 많은지 언제 우리 엄마가 자길 무시했냐며 도저히 이렇겐 못 살겠다며 이혼 얘기를 던진다. 그러던 중 뒷좌석이 딸이 장난감 배터리가 다 떨어졌다고 징징대서 휴게소에 멈추는데 아내가 혼자서 가게 안으로 들어간 사이에 큰 사고가 벌어진다. 남자가 차 뒷좌석을 정리하는 동안 딸이 풍선을 주우러 공사가 중단 된 건물 쪽으로 가는데 근처에 있던 떠돌이 개에게 위협을 당하다가 건물 지하로 추락한 것이다. 남자도 딸을 구하려다 함께 추락하고 정신을 잃는다.

 

한참 뒤에 눈을 떠보니 아내가 딸 앞에서 울부짖고 있고 딸은 다행히 정신을 차린다. 딸은 팔과 머리가 아프다고 하고 근처에 병원이 있던 게 떠올라 황급히 달려간다. 응급실 대기실에서 한참을 기다린 후 만난 의사는 딸이 머리를 다쳤을 수도 있으니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아내와 딸을 데리고 어디론가 사라지고 남자는 홀로 대기실에 남는다. 그런데 오랜 시간을 기다렸지만 아내와 딸이 돌아오지 않고 데스크에 문의 했더니 아내와 딸이 진료를 받은 기록이 없다고 하자 남자는 병원에 장기 매매 조직과 관련된 거대하고 추악한 음모가 숨겨져 있다고 의심하고 미쳐서 날뛰기 시작한다. 병원과 경찰은 남자가 미쳤다고 생각하고 남자는 그들이 다들 한 패라고 믿는다. 과연 누구 말이 진실인지는 엔딩에서 밝혀진다.

 

꿈도 희망도 없는 굉장히 슬프고 우울한 이야기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