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망해가는 영화사 직원의 서울독립영화제 때문에 좌절한 후배1 비공식업무일지


평소 친하게 지내는 후배1이 여름 한철 죽도록 고생해 단편영화를 만들어서 2007 서울독립영화제에 출품을 했는데 본선 상영작 명단에 오르지도 못했다며 술이나 한잔 하자고 했지만 당장 내가 연체 직전의 금융 위기 상태라 오늘은 힘들고 올해가 가기 전에는 꼭 한잔 사겠다고 했다.


서울독립영화제 본선 상영작 명단에 오르지 못한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이라고 술까지 사달라는지 그 허무한 심정을 모르는 건 아니지만 게임, 일드, 미드같은 취미생활에 몇 일만 올인해도 금방 잊을 수 있는 고통이니 너무 속상해하지 말라고 위로해주었다.


후배1이 단편 영화를 사랑하는 건 알겠는데 솔직히 말하자면 진짜로 만들고 싶은 건 연예인 스타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장편상업영화고 단편영화는 장편상업영화 감독이 되기 위한 디딤돌 같은 존재일 것이다. 결국 후배1에게 서울독립영화제는 장편상업영화를 만들 수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만든 단편영화를 충무로 제작자들과 피디들에게 선전하기 위한 그리 효과적이지 않은 홍보 수단일 뿐이다.


게다가 현재 활동하고 있는 수백명의 장편 상업 영화 감독 중 서울독립영화제 출신 감독은 그리 많은 편이 아니고 직접 서울독립영화제에 가서 보면 알겠지만 이것이 서울독립영화제 상영작에 선정될만한 수준의 단편영화라고 할 만한 기준은 존재하지 않는다.


심사평에 이런 저런 의미를 갖다붙여도 어차피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준 따위는 존재할 수 없다. 말 그대로 상영작 선정 기준은 심사위원이 해마다 바뀌듯 다를 수 밖에 없고 서울독립영화제 사람들도 사람이다 보니 단골 손님은 있게 마련이다. 팔이 안으로 굽는 심정으로 선정되는 영화들도 몇편은 있을테니 그들의 눈에 들지 못했다는 이유로 허무해할 필요는 전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립 영화의 유통 배급망이 현실적으로 영화제 말고는 없기 때문에 서울독립영화제나 미쟝센 단편영화제 상영작에 선정되지 못하면 죽도록 고생해서 만든 영화를 스텝들과 가족들끼리만 보고 외장 하드 깊숙한 곳에 고이 간직해야 된다는 사실은 무척 허무할 수 밖에 없다. 간혹 인터넷에 UCC처럼 올린 영화가 대박을 터뜨리는 경우도 있으나 이는 기적같은 일이니 일반화 할 수는 없다.

독립영화를 만드는건 예술의 영역이지만 영화제 상영과 배급은 비즈니스의 영역이므로 언제까지고 독야청청 인디펜던트일 수 없다는 사실을 독립영화 기획 단계부터 고려해야되는데 영화제 심사위원의 취향을 고려해가며 만드는 영화가 독립영화일수 있느냐고 묻는다면 딱히 할 말은 없다. 그런데 독립영화 만들어서 성공하려면 영화제 심사위원 뿐만 아니라 영화진흥위원회의 독립 영화 지원금을 배분하는 심사위원의 취향까지 고려해야 하는데 그렇게 뻣뻣하게 독립적으로 사고하면 독립영화 제대로 해먹기 힘들다.


독립영화 만들어서 서울독립영화제 본선 상영작에 선정되는게 영화 인생의 목표라면 더 이상 할말은 없지만 어차피 남의 눈치를 보며 영화를 만들어야 되는 팔자라면 몇 안되는 심사위원에게 잘 보일 생각일랑 잊어버리고 일반 대중에게 잘 보여 한 푼이라도 더 삥뜯을 궁리를 하는게 발전적이고 생산적인 자세아닐까.




덧글

  • 달콤베이비 2007/10/09 00:29 # 답글

    애드맨님의 연재가 오늘 세 개나 올라와서 그것만으로도 너무나 즐거운 하루에요.
    언제나 감사합니다.
  • 애드맨 2007/10/09 00:34 # 답글

    찬바람이 불고 낙엽이 떨어지는 걸 보니 허전해서 그랬습니다.
    즐거우셨다니 제가 더 감사드립니다.
  • 검은머리요다 2007/10/09 00:49 # 답글

    스킨이쁩니다. 주황색과 덧글영역의 회색이 잘 어울려요.
  • 애드맨 2007/10/09 00:55 # 답글

    검은머리요다님 // 가을이라서 바꿔봤어요. 이쁜 옷입었다구 칭찬들었을보다 기뻐요.ㅎㅎ
  • 이방인 2007/10/09 01:06 # 답글

    결국 '영화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 되돌아 오는 느낌이군요...
  • 애드맨 2007/10/09 10:58 # 답글

    이방인님 // 그렇군요. 과연 뭘까요?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