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망해가는 영화사 직원의 은혜로운 망상 비공식업무일지


적막한 사무실에서 모처럼 부담없이 네이버;;


윤은혜가 차기작 선정과 관련해 신중을 기하고 싶다고 밝힌 기사를 읽었는데 신중을 기하고 기해서 우리가 준비하는 영화에 출연해주면 좋겠다. 나는 윤은혜의 베이비복스 시절부터 좋아했었는데 이렇게 무럭무럭 자라주어서 얼마나 고마운지 모르겠다.


윤은혜가 차기작으로 우리 회사가 준비하는 영화에 출연해준다면 우리 영화사는 망해가는 영화사에서 한큐에 대한민국 정상의 영화사로 거듭날 수 있다. 윤은혜 출연 작품에 투자 제의가 이어질 것이고 윤은혜 출연 작품에 투자할 수 있게 해주는 조건으로 투자 진행이 지지부진했던 작품 서너편 정도는 패키지로 얼렁뚱땅 투자받을 수 있을 것이다.


당장 다음 달을 내다보기도 힘든 지난 날일랑 잊어버리고 5년, 10년의 장기적인 발전 계획을 다시 수립해야 할 것이고 헐리웃에 사무실도 알아보자. 여러 작품을 한꺼번에 돌려야 할 것이므로 내친김에 건물의 다른 층도 빌리고 - 아예 사버리든가 - 옥상도 우리 회사 전용으로 해달라고 하자. 전망이 그리 좋은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옥상에서 삼겹살 파티같은 것도 하면서 마음대로 뛰어놀 수 있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다.


이렇게만 되면 회사에는 영화를 만들 능력이 있는 영화인들로 북적일 것이고 유명 배우들도 많이 오게 될터이니 분위기가 한층 화려하고 역동적으로 변할 것이다.


믹스커피가 떨어질 일도 없을 것이고 간식 얘기가 나온 김에 아예 목표를 높게 잡아 구글 직원들처럼 먹여달라고 하자. 에스프레소 머신도 사달라고 해야지. 구글은 과일이나 베이글 도너츠 같은 것도 공짜로 그냥 준다고 하더라. 유리컵 설거지도 상당히 짜증나는데 당당하게 1회용 종이컵을 다시 사달라고 요구해야겠다. 구형 데스크탑도 노트북으로 교체해달라고 하고 A4용지도 물쓰듯 써보고 싶다. 이면지는 이제 버려도 되겠지?


직원들의 취미 활동도 지원해줄까? 우리 영화사 직원들도 대기업 직원들처럼 주말엔 동아리를 조직해서 회사의 지원금으로 레저활동을 하는거다. 해병대 캠프나 백두대간 종주 같은 건 바라지 않는다. 경영상 해고한 빌딩 청소부 아줌마도 다시 불러들이자. 몇일 청소를 해보니 귀찮고 짜증난다. 내가 해고한 건 아니지만 출근할 때마다 엘리베이터를 청소하는 아줌마를 마주치기라도 하면 분위기가 영 어색하고 썰렁해서 마음도 불편하다.


윤은혜가 우리에게 와 주기만 하면 우리 회사도 말로만 듣던 대기업처럼 직원들의 자기 계발에 신경써줄 수도 있다. 공병호 같은 사람들이 해주는 강의도 들어보고 싶고 삼성처럼 어디 연수원 같은데서 전직원이 피땀 흘려 매스 게임 연습도 해보고 싶었다.


이렇게 써놓고 보니 이건 완전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정말 좋겠네~ 정말 좋겠네~ 라고 동요를 부르는 기분인데 노래를 다 불러도 박수가 없다는게 어릴 때와는 다를 뿐이다.


한때 베이비복스의 막내였던 윤은혜의 차기작 행보에 적어도 영화인 수백명이 긴장 중인데 그냥 드라마나 한편 더 할래요라면 낭패.


나는 잘못없다.




덧글

  • acid 2007/10/16 11:40 # 답글

    (참고로 O영화사 B 피디는 에스프레소 머쉰을 협찬받아 왔습니다.)
  • 애드맨 2007/10/16 11:50 # 답글

    아.. 협찬.. 좋네요..
  • 달콤베이비 2007/10/16 15:29 # 답글

    참고로 z영화사에는 모 한류스타가 에스프레소 머신을 선물로 갖고 왔습니다.
    그래봤자 대표방에 고이 모셔져 있어서 아무나 마시진 못합니다.
  • RIRUKA 2007/10/16 17:40 # 삭제 답글

    저희는 주로 한류스타(남자) 위주 사업을 하는 소속사입니다만, 업종이 그래서인지 여자배우들한테는 관심도 없습니다.
    윤은혜 대단한건 아는데, 몸 파는 여자라느니 뭐 그런 식으로 까면서 무시하고 그럽니다.

    저희는 계약서 상에 이름만 '갑'이지 '을'이나 다를바 없는 편이라 그런지, 한류스타들 어쩌다 만나도 진상같은 꼴만 보지, 떡고물이 안 떨어지는군요
  • 애드맨 2007/10/16 19:26 # 답글

    달콤베이비님의 글을 읽고 편의점에서 돈만 있으면 누구나 마실 수 있는 스타벅스 에스프레소 사왔습니다.
    RIRUKU님 // 을이 진상을 떨다니... 한류스타가 아니라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네요.ㅎㅎ
  • 이소 2007/10/16 19:47 # 답글

    갑자기 슬퍼지는 건 왜죠? ㅜ
  • ArborDay 2007/10/16 20:46 # 답글

    거참 은혜스러운 상상이로군요.
  • Lucida 2007/10/16 23:30 # 답글

    안쓰고 처박아둔 에스프레소 기계라도 빌려드리고 싶군요~
  • 魔刀露手 2007/10/17 20:15 # 삭제 답글

    이전것까지 모조리 정말 잘 봤습니다. 님의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져 오는 것 같네요. 화이팅 함 때리고 갑니다.
    참, 옥상 전용 사용은 소방법 위반이므로 현실성이 없습니다.
    자주 들르겠습니다. 제 블로그에도 놀러오세요. 개인적인 얘기는 없고....... 와 보시면 압니다.
  • 애드맨 2007/10/18 01:01 # 답글

    이소님 // 그러게요 왜 슬프세요?
    ArborDay님 // 은혜 만세요.
    Lucida님 // 버릴꺼면 연락주세요^^
    魔刀露手님 // 놀러갈께요. 소방법에 대해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