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망해가는 영화사 직원의 송별회1 비공식업무일지


투덜이
의 송별회가 있었다.


거창한 자리는 아니고 마지막으로 조촐하게 저녁 식사나 같이 하는 자리였는데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다. 누군가에게 우리 대표는 한번 부하직원은 영원한 내 식구니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끝까지 데려간다는 마인드라고 들었다. 대표가 아무리 그렇게 생각을 해도 월급이 안나오고 비전이 안보이면 고맙긴 하지만 먹고는 살아야되니까 떠날 수 밖에 없다. 하여간 투덜이 직원은 고전적인 스탈의 미남이고 명문대 출신의 유학파라 대표가 유독 아끼고 관심을 보이던 직원이었는데 회사가 어려워지자마자 떠나는 모습에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다.


나로 말할 것 같으면 대표에게 귀염을 받기는 커녕 투자된 급여에 비해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어 눈치만 보고 있는 처지라 아마 사직서를 내도 그러려니 할 것 같다. 기획팀 식구 전부가 나와 같은 생각일 것이다;


송별회는 주변 건물 직장인들로 북적이는 삼겹살 집에서 이루어졌다. 전화를 해서 예약을 하고 자리를 잡긴 했는데 직원들이 약속된 시간에 나타나지 않고 다들 이런 저런 일들이 있다는 이유로 하나 둘씩 따로 따로 나타나서 다 모일 때까지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제일 먼저 가서 자리를 잡고 앉아 있었던 나는 투덜이와 둘이서 옛날 얘기를 하며 어색한 시간을 때울 수 밖에 없었다.


어영부영 직원들이 다 모이자 전혀 흥이 나지 않는 건배를 하고 주섬주섬 고기를 주워먹은 후 한시간도 지나기 전에 송별회가 끝났다. 부어라 마셔라 나가서도 우리 잊지 말고 잘 살아라 하는 흥청망청 분위기는 없었고 떠나는 이도 보내는 이도 찝찝하고 어색한 송별회였다. 회사가 망해가는 마당에 누가 누굴 위로하고 축하해주겠는가.


주된 화제는 회사 나가서 뭐 할거냐였는데 투덜이가 앞으로 영화는 안 할거구 아무 대기업이나 공기업에 들어가서 안정된 여생을 누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자 몇몇 고참 직원들의 은밀한 비웃음이 숯불에 고기타는 연기 사이로 흘러내렸다. 대기업이면 대기업이지 아무 대기업이 어딨냐며 잠깐 웃어들댔지만 다시 자리는 잠잠해졌다.


어제까지는 부하직원이고 동료였지만 이제 회사를 떠나면 말 그대로 남인데 대기업을 가든 중소기업을 하든 창업을 하든 유학을 가든 경마를 하든 상관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당장 우리가 언제 회사를 떠날지 모르는 마당에 남이야 뭘 하든 무관심할 수 밖에 없다.


그래도 지금은 가을이고 좀 있으면 연말이고 오랜 시간을 함께 한 동료가 떠나는 자리여서 싱숭생숭한 마음에 누군가 눈물이라도 흘리지 않을까 은근히 기대했는데 그런 일은 없었고 빨리 이 어정쩡한 송별회를 끝내고 각자 스케줄에 따라 자유 시간을 갖고 싶은 눈치만 가득할 뿐이었다.


그런 눈치를 감지한 리더 언니는 소주병에 소주가 아직 남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 이거 마시고 일어나자며 분위기를 조성했고 모두들 신속히 잔을 채워 아무 구호도 없는 건배를 하고 직장인들로 북적이는 삼겹살집에서 나왔다. 아마 삼갑살집 사장님은 테이블이 빨리 비어서 디게 좋아했을 것이다.


송별회가 끝난 후 나는 투덜이에게 허전하면 어디가서 한잔 더 하겠냐고 물어봤는데 약속이 있다며 나를 버리고 어디론가 떠나가버렸다. 회사는 관뒀지만 우리끼리는 자주 봐요 라고는 했지만 자주 보게 될지는 잘 모르겠다. 투덜이를 보낸 후 나는 왠지 허전해서 편의점에 들러 맥주 한캔을 원샷하고 집에 들어왔다.


아무개 직원의 송별회가 조만간 또 있을 예정인데 그땐 어디서 송별회를 해야할지 고민이다.




덧글

  • 도련님 2007/10/19 01:13 # 답글

    글이 은근히 재밌어요
    그리고 괜스레 맥주가 땡기네요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