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망해가는 영화사 직원의 스카웃 제의 비공식업무일지


친구가 영화사를 차렸다.


나이도 먹을 만큼 먹었는데 더 이상 남들에게 내세울 것 없이 무시당하면서 살기 싫다고 어릴 적부터의 꿈이었다는 XX영화사 ceo 아무개 라고 적힌 명함을 건네주었다. 디자인이 심플한게 보아하니 친구가 디자인한 것 같았는데 물어보기도 전에 자기가 직접 디자인한 명함이라고 이실직고했다. 얼마 전부터 자기가 직접 영화사를 차려야겠다며 영화사를 만드는 법에 대해 물어보길래 장난같기도 하고 귀찮아서 네이버에 물어보라고 했었는데 조금 당황스러웠다.


다른 업종에서 잘 먹고 잘 살고 있던 친구가 왜 뒤늦게 영화사를 차렸는지는 묻지 않고 일단 창업을 축하하며 향후 사업계획을 여쭈어보니 좋은 시나리오 발굴해서 투자 유치에 성공한 다음 영화를 만들 계획이라고 자신있게 대답했다.


친구의 호언장담을 듣고 처음엔 속으로 비웃다가 곰곰이 생각해보니 내가 그동안 영화 사업에 대해 너무 어렵게만 생각하고 있던게 아닌가 싶어 잠깐 반성을 했다. 신생이든 메이저 제작사든 하는 일이라곤 돈 될만한 시나리오를 발굴해서 투자를 받아 제작한 영화를 극장에 거는 것 뿐인데 내 친구라고 못할 이유도 없지 않은가.


물론 영화계에 아무런 인맥도 경력도 없는 내 친구가 영화 사업을 못할 이유를 대라면 무수히 열거할 수 있지만 그래도 젊음의 패기와 열정으로 이 불황에 영화사를 차린 친구의 기를 꺽고 싶진 않았다.


행운을 빌어준 다음 잠시 할말을 잃고 생각에 잠겨 있는데 친구는 자기 회사로 오고 싶으면 오라고 스카웃 제의를 했다. 공동대표만은 안된다고 선을 그으며 이사든 부사장이든 원하는 직책으로 명함을 만들어주겠다고 큰소리를 쳤다. 


이 친구와 한배를 탔을 때 내가 얻을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잠시 생각해본 후 너네 회사에 직원은 있냐고 물어보니 아직은 시작 단계라 직원은 없지만 동업자는 있다고 했다. 사무실은 어디냐고 물어보니 가정집이라고 했다. 그럼 월급은 주냐고 물어보니 월급 못 주는 영화사가 어디 한 두군데냐고 당장 너도 월급 못받고 잘 다니고 있지 않냐며 영화는 돈이 아니라 꿈과 열정으로 하는 거라는 가르침을 줬다. 자기는 돈은 아직 없으니까 월급 같은 건 기대하지 말라면서 나중에 대박나면 섭섭하진 않게 해 주겠단다.


친구와 둘이서 우리끼리 명함 교환하며 하루 종일 온라인 게임을 하게 될 것 같아 명함을 너무 빨리 만든 것 같다고 솔직한 감상을 돌려 얘기하니 ceo라고 적힌 명함이니까 나이트 가서 여자들한테 뿌리면 뽀대 날거라며 껄껄 웃었다. 나도 같이 웃어주었다.


순간 내가 한국 영화계를 배경으로 한 저예산 블랙 코미디 영화의 주인공 친구가 된 느낌이 들었는데 어차피 인생이란게 뭔가를 뿌려야 결실을 기대할 수 있으니 열심히 나이트에서라도 명함을 뿌리다보면 언젠가는 영화를 만들게 될 지도 모르는 일이다.


일단 행운은 빌어주었지만 스카웃 제의는 정중하게 거절했다.




덧글

  • 이방인 2007/11/11 22:34 # 답글

    힘내세요.
  • 그때그넘 2007/11/11 22:36 # 삭제 답글


    최근 일은 아니고 '사건 랜덤 배치'의 포스팅 같네요. 아무튼 그 친구분에게도 응원을.
  • 老姜君 2007/11/11 22:46 # 답글

    제목만 보고 일이 정말 잘 풀리시나 봅니다...라고 리플을 달 준비를 하고 스크롤을 주욱- 내리는데 갈수록 내용이 -_-;;
  • 2007/11/11 23:07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하치 2007/11/11 23:16 # 답글

    잘하셨습니다. ^^
  • 근데그년 2007/11/11 23:20 # 삭제 답글

    근데 이거 다 실화에요?
  • Lucida 2007/11/11 23:25 # 답글

    풋! 뭐 회사 이름을 선점하는 차원에서 회사 하나 차리는 것도 나쁘진 않을지도 모르죠! (영화사가 어찌나 많은 지 이름 지어 등록하기도 쉽지가 않을테니...--;;)
  • 레이린 2007/11/12 07:12 # 삭제 답글

    결과가 어찌될지를 떠나서... 멋진 친구를 두셨네요. ^^
  • 동경 2007/11/12 10:54 # 답글

    윗분들은 좋게 말씀하신 것 같은데.....
    저는 그 친구분이 좀 한심하네요
  • 마력덩어리 2007/11/12 11:14 # 답글

    지켜봐 줘야지요.
    지금은 알 수 없는일...
  • -_-; 2007/11/12 14:13 # 삭제 답글

    그놈의 꿈과 열정..
    한숨밖에 안나오네요-_-;
댓글 입력 영역



newadss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