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잇굿? Since 2007

adman.egloos.com

포토로그



태그 : 넷플릭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넷플릭스로 일본 애니메이션 ‘보석의 나라(宝石の国)’를 보고..

넷플릭스 초창기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를 봤고 그 이후엔 미국 드라마를 봤는데 언젠가부터 일본 애니메이션이 치고 올라오더니 이제는 비중이 꽤 된다. 기사를 보니 넷플릭스가 디즈니의 대항마로 일본 애니메이션 업계와 연대한다고 하던데 대환영이다. 일본 애니메이션을 보며 자란 세대여서인지 나가이 고의 ‘데빌맨’처럼 어릴 적에 재밌...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데드 투 미(dead to me)'를 보고..

시작이 좋다. 일단 캐스팅이 합격이다. 크리스티나 애플게이트와 린다 카델리니. 다른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종종 봐서 얼굴은 알지만 주연급이 아니라서 굳이 이름까지 찾아보진 않았는데 종류는 다르지만 둘 다 깊이감이 있고 신뢰가 가는 마스크다. 게다가 둘 다 연기가 되니까 크리스티나는 그냥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남편의 ...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너의 심장(CHAMBERS)’을 보고..

미국 중남부의 어느 소도시에 사는 여고생이 심장마비로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다른 여고생의 심장을 이식받고 살아났는데 그 여고생의 심장과 함께 영혼까지 몸속으로 따라 들어오는 바람에 환청이 들리고 헛것을 보는 등의 혼란을 겪는다. 알고 보니 그 여고생의 죽음에는 미스터리한 비밀이 있고 잠깐 잠깐 그 여고생의 영혼이 빙의될 때마다 얻은 힌트로 여고생...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를 보고..

 포스터와 예고편만 봤을 땐 본편에선 남자 감독과 여자 감독의 차이를 즐길 수 있으리란 기대가 있었는데 막상 영화들을 쭉 보고 며칠이 지나니 그런 것 보다는 그냥 아주 오래 전에 종종 다니던 대학 영화과 졸업 영화제에 다녀 온 기분이다. 기대가 커서인지 실망도 컸다. 영화를 보고 난 직후엔 이 정도까진 아니었다. 아이...

넷플릭스로 OCN 드라마 '빙의'를 보고..

끝내준다. 이런 OCN 장르물은 처음 봤다. 내가 OCN 장르물의 역사를 쫙 꿰는 건 아니지만 지금까지 이런 OCN 장르물은 없었을 것 같다. 지난 몇 년간 봐 왔던 OCN 장르물 중 최고다. 너무 내 스타일이다. 예고만 봤을 땐 이런 드...

넷플릭스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를 보고..

간만에 끝까지 본 정통 로맨틱 코미디였다. 장르의 공식을 충실히 따랐고 시대상도 적당히 반영되어 있고 스토리와 때깔이 아기자기하고 남자 주인공마저 멋있어서 이 정도면 시청률도 잘 나왔을 것 같아 무심코 확인해봤는데 3프로로 시작해 1프로로 끝났다. 최근에 끝까지 본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4프로로 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의 예고편과 포스터를 보고..

맨 처음 예고편만 봤을 땐 솔직히 ‘러브세트’와 ‘키스가죄’에는 별 감흥을 느끼지 못했다. 그냥 뭐 깜찍하네~ 귀엽네~ 웹드라마 같네~ 정도? 하지만 ‘썩지않게 아주오래’와 ‘밤을 걷다’는 아니었다. 치명 도발 섹시 몽환 퇴폐 등등.. 머릿속에서 영화에 대한 온갖 극적인 상상의 나래가 마구 마구 펼쳐졌다. 아이유가 나른한 목소리로 “넌 처음부터 특별했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 '승리한 패배자들'을 보고..

나는 루저다. 어렸을 때부터 영화를 좋아해서 영화감독을 꿈꿨고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비싼 돈 내고 영화학과까지 갔지만 영화감독이라는 직업을 갖는 데 실패했다. 언젠가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아예 없지는 않겠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그 가능성은 점점 희박해지고 있다. 실패를 인정한 순간 가장 크게 변한 건 영화에 대한 관심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하이웨이 맨’을 보고..

넷플릭스 메인에서 케빈 코스트너와 우디 해럴슨의 투샷 예고편을 보자마자 눈이 번쩍 뜨였다. 아니, 케빈 코스트너와 우디 해럴슨이 서로의 몸에 총알이 몇 개 박혀 있냐는 대화를 나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라니.. 게다가 보니 앤드 클라이드를 추적하는 경찰 비스무리한 남자 둘의 이야기여서 내가 좋아하는 미국 시...

넷플릭스 오리지널 ‘러브, 데스+로봇’을 보고..

CG기술이 발전한다면 궁극적으로는 영화에 배우가 필요 없어질 거라는 얘기는 오래 전부터 있었는데 드디어 그 때가 임박한 것 같다. ‘러브, 데스+로봇’은 아직까진 영화보다는 게임 시네마틱 트레일러에 가까웠지만 감상에 큰 지장은 없었다. 진짜 배우의 연기를 감상하듯 몰입할 수 있었다. 2001년 ‘파이널 판타지’ 극장판...
1 2 3 4 5 6 7



newadss

ad